기사 메일전송
4060 계획 중인 봄 여행지는 ‘국내’…국내 및 해외 예정자도 12.9%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4-02 11:56:10

기사수정
  • 60대의 계획 중인 국내여행 경비가 다른 세대에 비해 가장 높다
  • 액티브시니어 국내여행 예정자가 계획한 국내여행지 1위는 ‘강원(23.8%)’
  • 해외여행 예정자의 여행 목적 1위는 ‘가족여행(46.6%)’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가 2024년 액티브시니어 봄 여행 라이프트렌드 조사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2024년 에이풀에서 진행된 `액티브시니어 봄맞이 여행 트렌드` 조사 결과

임팩트피플스는 에이풀(Aful)을 통해 2024년 3월 5일부터 3월 10일까지 40세 이상 남녀 326명을 대상으로 봄 여행 계획 및 선호 여행 트렌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참여한 액티브시니어들에게 ‘올봄 여행 계획’에 대해 먼저 물었다. 그 결과, 봄 여행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이들이 전체 응답자의 무려 88.6%로 나타났다. 이어서 그들에게 ‘방문 예정인 여행지’에 대해 물었다. 이때 ‘국내’를 지목한 이들이 과반 이상인 67%를 차지했으며 ‘해외’여행 방문 예정자는 20.1%로 조사됐다. 이때, ‘국내와 해외 모두’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도 12.9%로 일부 있었다.

 

그중 국내여행을 예정하고 있다는 이들에게 봄 여행 계획에 대해 물었다. 처음으로 ‘계획 중인 국내여행경비(1인)’ 규모에 대해 물은 결과, 1인당 ‘21~30만원’ 정도로 경비를 계획하고 있는 이들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11 ~ 20만원’ 규모로 경비를 생각하는 이들이 18.7%로 나타났다. 이때, 해당 문항의 결과를 연령별로 조사했을 때 다른 세대에 비해 60대의 계획 중인 국내여행경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1~30만원’ 항목을 지목한 이들의 수가 평균보다 6.8%P 더 높았다.

 

다음으로 봄맞이 국내여행 예정자들에게 방문 예정지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강원도’ 방문을 계획 중이라 밝힌 이들이 전체 응답의 23.8%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제주’를 택한 이들이 18.1%로 2위를 차지했으며 3위는 17.6%의 응답률을 획득한 경상남도가 차지했다. 순위권에 오른 지역 모두 ‘바다’와 인접하다는 지형적 특징을 지니고 있었다.

 

아울러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액티브시니어에게 해외여행의 주목적에 대해 묻자, ‘가족여행’ 목적으로 갈 예정이라 밝힌 이들이 전체 46.6%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휴식(24.1%)’, ‘지인 간의 유대(13.8%)’, ‘관광(10.3%)’ 등 다양한 이유가 거론됐다. 이때, ‘지인 간의 유대’를 목적으로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 답변은 60대에서 나타나지 않았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속 제산에 관한 한국과 미국의 차이
  •  기사 이미지 메타버스 플랫폼 '로콘' 출시 앞둬
  •  기사 이미지 내년 2분기 메타버스 플랫폼 'NuriTopia' 출시 예정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