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천구, 5대 도시제조업 작업환경개선비 최대 500만 원 지원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4-01 10:24:16

기사수정
  • 5대 제조업종(의류봉제, 기계금속, 인쇄, 주얼리, 수제화) 대상
  • 작업능률과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품목에 대해 최대 500만 원 지원

금천구는 16일까지 5대 도시제조업의 작업환경 개선 비용을 지원하는 `도시제조업 작업 환경개선 지원사업` 참여 업체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금천구, 5대 도시제조업 작업환경개선비 최대 500만 원 지원

의류봉제, 기계금속, 인쇄, 주얼리, 수제화 등 5개 도시제조업종을 대상으로 사업장의 기본환경 개선, 작업능률 향상 등을 위해 필요한 품목의 구매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 안전관리 품목(소화기, 화재감지기, 누전차단기 등 10개) ▲ 근로환경 개선 품목(화장실 개선, 공기청정기, LED 조명 등 15개) ▲ 작업능률 향상 품목(작업의자, 미싱보조테이블, 컨베이어 등 9개)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품목은 전문가 상담 후 인정되면 지원받을 수 있다. 단 제조업체의 필수 장비(재봉기·인쇄기 등)는 지원받을 수 없다.

 

보조금은 최대 500만 원으로 환경개선 후 준공검사까지 마쳐야 지급되며 개선 비용 중 10%는 자부담해야 한다.

 

관내 소재한 5대 도시제조업을 운영하는 소공인으로 ▲ 상시근로자 수 10인 미만 ▲ 실태조사, 컨설팅 및 교육, 최대 3년간 사후관리·실태측정 동의 ▲ 신청접수 마감일 기준 국세·지방세 미체납 등의 요건을 갖추면 신청할 수 있다.

 

▲ 지하 또는 반지하로 유해 물질에 상시 노출되는 업체 ▲ 분진, 조도, 소음, 전기안전 등 평균 기준 이하 업체 ▲ 현 사업장에서 업력이 오래된 업체 등을 평가해 우선 지원한다. 사업장별 지원 요청 품목은 실태조사와 전문가 상담으로 정한다.

 

이후 서울시 공모와 서울시 보조금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원 여부가 최종 결정되며 선정 결과는 6월 중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지난해는 110여 개의 업소가 참여해 57개소의 업소가 4억여 원을 지원받았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금천구에는 G밸리 산업단지를 포함해 준공업지역이 31.7%를 차지해 많은 제조업이 있다”라며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하고 경쟁력도 강화하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속 제산에 관한 한국과 미국의 차이
  •  기사 이미지 메타버스 플랫폼 '로콘' 출시 앞둬
  •  기사 이미지 내년 2분기 메타버스 플랫폼 'NuriTopia' 출시 예정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