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등포구 여의도 벚나무, 제주왕벚나무로 교체 식재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4-04-01 10:18:42

기사수정
  • 제주왕벚나무, 현 여의도 왕벚나무의 후계목으로 도입…여의도 왕벚나무 논란 잠재워
  • 서울 식물원에서 제주왕벚나무 공급…한국 고유종 벚꽃을 구민들에게 선사

영등포구가 앞으로 우리나라 고유종인 제주왕벚나무를 여의도 벚꽃길인 여의동서로 일대에서도 볼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제주 봉개동 왕벚나무 자생지에 위치한 제주왕벚나무(사진 출처: 제주시청 제공)

여의도 벚꽃길 왕벚나무는 창경궁을 복원하는 과정에서 여의도로 일부 옮겨 심으면서 현재의 벚꽃길이 만들어졌다.

 

여의도 벚꽃축제의 주인공인 왕벚나무가 일본 왕벚나무 또는 교잡종으로 알려져, 구는 현재 식재된 왕벚나무의 후계목으로 서울 식물원에서 식재하고 관리하는 한국 고유종인 제주왕벚나무를 도입할 예정이다.

 

현재 여의도 일대에 심어져 있는 왕벚나무는 총 1,365주로 노령목이 많다. 또한, 매년 고사목, 병충해 피해목 등 50여 주를 교체 식재하고 있지만, 교체하는 왕벚나무도 현재 식재된 왕벚나무와 동일한 종으로 심어왔다.

 

하지만, 이번 후계목 선정을 계기로 구는 여의도 일대에 우리나라 제주 왕벚나무를 점차적으로 교체 식재하여 앞으로 한국 고유종 벚꽃을 구민들에게 선사할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서울 식물원은 국내 보전가치가 높은 식물 유전 자원을 현지에 보전 및 보급하기 위해 제주 한라생태숲에서 제주왕벚나무 증식묘를 2회에 걸쳐 분양받아, 현재 총 200주를 식재하여 관리 중이다.

 

이에 식물원은 현재 양묘장에서 관리 중인 제주왕벚나무가 가로수로 식재할 수 있는 규격이 되면 구에 공급할 예정이다. 그 후, 구는 현재 여의도에 식재된 왕벚나무의 후계목으로 공급 받은 제주왕벚나무를 도입하여 교체 식재에 나설 예정이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여의도 일대에 우리나라 고유 수종인 제주왕벚나무를 후계목으로 삼아 서울을 대표하는 벚꽃 축제의 명성을 이어나가겠다.”라며 “또한, 이번 계기를 통해 천연기념물인 제주왕벚나무의 우수한 가치를 알리는 데에도 일조하겠다.”라고 전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상속 제산에 관한 한국과 미국의 차이
  •  기사 이미지 메타버스 플랫폼 '로콘' 출시 앞둬
  •  기사 이미지 내년 2분기 메타버스 플랫폼 'NuriTopia' 출시 예정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